‘궁금한 이야기 Y’는 2009. 10. 09일 첫 전파를 탔으며, 현재 매주 금요일 밤에 방영되는 SBS의 시사/교양 프로그램입니다.

기획 의도는 방송사의 내용 그대로를 옮깁니다.

궁금한 이야기 Y 전 재산 기부한 김영식씨의 고독사 편

궁금한 이야기 Y 전 재산 기부한 김영식씨의 고독사 편

궁금한 이야기 Y 기획 의도 및 주요 사항

‘Y’는 “Why”의 상징적 표현입니다.

세상 모든 것은 이야기로 이루어져 있다. 그중엔 궁금한 이야기가 수없이 많다. 그리고 모든 이야기엔 이유가 있다.

‘왜?’ 그 모든 재미있는 이야기, 그건 ‘왜’ 그렇게 된걸까?

‘WHY?’

시청자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 뉴스속의 화제, 인물을 카메라에 담아 이야기의 이면에 숨어있는 ‘WHY’를 흥미진진하게 풀어주는 ‘Y’,
<궁금한 이야기 Y>

궁금한 이야기 Y 다시보기

바로가기 1(기획의도+다시보기)  또는 바로가기 2 (바로 다시보기)

진행은 김석훈, 허수경 씨가 맡고 있습니다.

궁금한 이야기 y 김영식씨 편은

2014년 11월 14일 금요일 방영되었으며, “25개월 서영이를 죽음으로 내몬 부부”와 “행복 빌라에 찾아온 불행, 황 씨는 왜 놀부 이웃이 되었나?” 편이 함께 방영되었습니다.

궁금한이야기Y

내용의 발단은 외로운 생활을 해 온 김영식씨가 스스로 생을 마감하며 평생 모아온 전 재산 6,000만 원을 국제 아동보호기구인 UNICEF에 기부한 사건으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.



그것도, 여러 개의 통장과 현금을 빠짐없이 기부한 매우 특별한 사연이 더해졌습니다.

궁금한 이야기 Y 김영식 씨의 고독사

궁금한 이야기 y 김영식 다시보기

이 사연은 결국 현재 우리 사회의  복지 사각과 빈부 격차, 격리된 이웃, 고독사 문제와 연결되었습니다.

궁금한 이야기 Y 아주 특별한 기부자 김영식씨의 스토리 리뷰
궁금한 이야기 김영식 씨의 유서

그가 마지막으로 유서를 남겼을 때의 심정이 어떠했을까 충분한 이해와 짐작이 가는 대목입니다.

궁금한 이야기

그의 유품 중 휴대폰에 남겨진 흔적.

평소에 연락할 이 하나 없고, 통화 기록조차 거의 없는 것이 그가 얼마나 고독했을까 하는 것을 반증하기도 합니다.

궁금한 이야기 Y 김영식씨의 상처

많은 사람이 삶에 우여곡절이 있듯이, 그도 한때는 행복을 갈구했습니다.

가족을 이루고, 사람으로 태어나 행복하게 살아보고 싶었습니다.

궁금한 이야기 Y 김영식씨의 상처

그러나 사람이 사람을 해롭게 하는 꼭 나쁜 인간들이 있습니다.

훔치고, 빼앗고, 주먹을 휘두르고, 사기를 치는 몹시 나쁜 인간들 때문에 그의 삶에도 큰 상처가 되었습니다.

궁금한 이야기 Y 고독사, 복지 문제

참, 외롭고 착했던 분이었을 것입니다.

경제가 발달하면 무엇하겠습니까?

“군중 속의 고독”이 남의 일이 아닌, 자유로울 수 없는 세상이 되어버렸습니다.

궁금한 이야기 Y  curious-story-y-of-SBS-tv-17

한 해 연간 450명 정도가 쓸쓸한 죽음, 고독사한다는 현실. 저출산율 1위권, 자살률 1위, 자살 증가율 1위, 노인 자살률 1위….

미래는 이보다 더 심해질 것이 자명합니다.

물질문명은 이루겠지만, 따뜻한 인간관계는 점점 더 희박해져 갈 것입니다.

궁금한 이야기 Y
공원에 무연고자 14-31로 그의 묘소가 자리 잡았고, 제작진은 그의 묘소 앞에 명복을 비는 예쁜 꽃다발을 헌화했습니다.
궁금한 이야기 Y 김영식 스토리

<사막> 오르텀스 블루

“그 사막에서 그는

너무도 외로워

때로는 뒷걸음지로 걸었다.

자기 앞에 찍힌 발자국을 보려고”

인간은 누구나 외롭다. 신 앞에 선 단독자 (키에르 케고르).

그러나 우리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공동체의 미래는 좀 더 따뜻하게 달라질 수 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