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시 한편] 고사리 캐며 | 지하철에서

[시 한편] 고사리 캐며 | 지하철에서

 

one-poem-gather-young-bracken-740

 고사리 캐며  [ 무명씨, 서울 지하철에서 ]

옛날 내가 떠날 때는 수양버들 능청댔지.

오늘 내가 돌아가면 비만 흩날리리.

가는 길 멀고 멀다 목 마르고 배고프네.

내마음 서글퍼라 아무도 몰라주네.

[separator style_type=”none” top_margin=”40″ bottom_margin=”40″ sep_color=”” icon=”” width=”” class=”” id=””]



[separator style_type=”none” top_margin=”40″ bottom_margin=”40″ sep_color=”” icon=”” width=”” class=”” id=””]
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

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.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.